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산 H형강 3분기 한국향 수출 오퍼 시작…수입업계 ‘시큰둥’

공유
0


중국산 H형강 3분기 한국향 수출 오퍼 시작…수입업계 ‘시큰둥’

- 중국산 H형강 가격 경쟁력 상실…3분기 수출가격 계약 불가능 수준 제시

[글로벌이코노믹 윤용선 기자] 중국 H형강 메이커들의 3분기 한국향 수출 오퍼가 시작됐다. 3분기 생산계획을 잡기 위해 예상보다 빠른 오퍼가 진행되는 모습이다. 그러나 아직 2분기가 진행 중이며, 3분기 가격을 예상할 수 있는 오퍼가격이 높게 제시돼 수입업계는 시큰둥한 반등을 보이고 있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마안산 및 진시강철 등 중국 H형강 메이커들이 제시한 3분기 예측 가격은 톤당 540~550달러(CFR, 소형기준) 수준이다. 2분기 쿼터 하한가격인 톤당 584달러 보다 낮은 가격을 제시했다. 그러나 저가인 540달러로 계산해도 부대비용을 포함한 수입원가는 톤당 65만원 수준이 예상된다.

최근 중국산 H형강 시세는 톤당 64.5~65.5만원 수준을 형성하고 있다. 중국 측이 제시한 3분기 수출 오퍼가격은 수익 확보가 어려운 가격인 것이다.

한편, 최근 H형강 시장 전반은 수요부진으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특히 중국산 H형강은 국내산과의 가격차가 톤당 2~3만원 수준으로 축소되면서 수요 감소가 심화되고 있다.

H형강 수입업계 관계자는 “중국 H형강 메이커의 3분기 수출 오퍼가 시작됐지만 성약되기 어려운 가격이 제시되고 있다”며 “국내 수입업체들의 재고가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당분간 신규계약보다 재고 줄이기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center


윤용선 기자 yy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