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김정재, 과거 표창원 막말에 "묵과할 수 없는 언어 폭력"

기사입력 : 2017-06-20 20:0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김정재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조국 교수를 겨냥한 막말로 논란이 일고있다. 사진은 김정재 대변인 페이스북.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김정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이 조국 민정수석에 대한 비속어 섞인 문자로 논란이 이는 가운데 과거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김 의원은 20일 문재인 정부의 '인사 참사'와 관련 조국 민정수석을 공격하자는 취지로 문자메시지를 보좌관에게 전송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원내대책회의장에서 "오늘은 그냥 조국 조지면서 떠드는 날입니다"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좌관에게 전송하는 모습이 사진 기자들에게 찍혔다.

한편 김 의원은 앞서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막말 사건과 관련해 브리핑을 하며 “표창원 의원이 대정부 질문에서 비뚤어진 성의식을 드러내는 막말로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다”며 표 의원을 질타했다.

앞서 표 의원은 부산의 학교 전담경찰관과 여학생의 성관계 사건에 대해 “여학교에는 잘생긴 남자 경찰관, 남학교에는 예쁜 여자 경찰관을 둬 예견된 사태였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김 의원은 “여성만이 아니라 국민의 이름으로 강력히 규탄한다”며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언어 폭력”이라고 거세게 비난했었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