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명불허전’ 윤보미 파워 시구에 누리꾼 “에이핑크의 파워 견인차”

기사입력 : 2017-06-21 00: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20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2017 프로야구 타이어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주중 1차전이 열린 가운데 에이핑크 윤보미가 시구실력을 뽐냈다. 사진=윤보미 트위터

걸그룹 에이핑크 윤보미의 시구 장면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정확한 투구폼과 빠른 구속 때문이었다.

20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2017 프로야구 타이어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주중 1차전이 열린 가운데 윤보미가 시구를 하기 위해 LG 트윈스 유니폼을 입고 마운드에 올라섰다.

마운드에 오른 윤보미의 눈빛은 심상치 않았다.

이날 윤보미는 여느 여자 연예인과는 다른 정확한 투구폼과 빠른 구속을 자랑하며 공을 뿌려 해설위원진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앞서 그느 지난해 SBS 추석특집 '내일은 시구왕'에서도 시구 능력을 입증한 바 있다.

당시 윤보미는 여자 최고 구속왕을 기록하며 시청자들에게 역시 놀라움을 안겼다.

이 같은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투구연습 열심히 한게 티 많이 나더라" "100km 도전" "자타공인 에이핑크의 파워 견인차" "시구 퇴근" "명불허전" "윤보미 진화"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center
20일 에이핑크 윤보미의 시구실력이 누리꾼들이 혀를 내두르고 있다. 사진=다음 실시간 트위터



최수영 기자 nvi203@g-enews.com 최수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