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쌈 마이웨이' 박서준·김지원, 마침내 딥키스…"키스 했으면 1일"

안재홍, 송하윤 속이고 표예진 몰래 만나 반전

기사입력 : 2017-06-21 00:0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20일 밤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에서는 고동만(박서준)이 최애라(김지원)에게 딥키스를 나누며 사귀자고 적극 대시했다. 사진=KBS 방송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박서준과 김지원이 양아치 같은 인생 타이밍을 깨고 딥키스를 나누었다.

20일 밤 방송된 KBS2TV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연출 이나정· 김동휘, 극본 임상춘)에서는 고동만(박서준 분)과 최애라(김지원 분)가 키스를 나누고 '오늘부터 1일'에 들어갔다.

이날 '고동만에게 쥐약같은 여자' 박혜란(이엘리야 분)은 악착같이 동만에게 달라붙었다. 혜란은 애라가 대천가리비 축제에서 MC를 본 것을 알고 득달같이 내려와 MC 자리를 빼앗기까지 했다.

애라는 지방 축제까지 와서 마이크를 빼앗는 혜란을 보고 망연자실했다. 더군다나 애라 아빠가 딸의 진행을 보기 위해 축제 장소에 와 있었다. 애라 아빠는 눈 앞에서 마이크를 빼앗기는 딸을 보고 울컥했다.

하지만 애라 아빠는 끝까지 딸 편을 들었다. 박혜란이 무대에 오르는 것을 본 애라 아빠는 "박지성이 조기축구회에서 뛰면 되겠니. 더 큰 무대에서 뛰어야지"라고 애라를 위로했다. 애라는 그런 아버지가 고마우면서도 미안해 빨리 가라고 채근했다. 속상하고 창피한 마음에 눈물이 그렁그렁한 애라는 "다음엔 내가 부르면 와. 진짜 멋진 무대에 오를 테니까"라고 말했다. 애라 아빠는 "니가 북한에서 마이크를 잡아도 아빠가 삼팔선 넘어서 갈랑께"라고 답했다.

문제는 다음에 벌어졌다. 박혜란이 끝까지 고동만을 물고 늘어진 것. 박혜란은 "편한 걸 좋은 거라고 착각하지 마"라고 동만을 설득했다. 하지만 동만은 "애라와 알고 지낸지 20년"이라며 선을 그었다. 혜란은 "한 번 아닌 건 끝까지 아니야. 20년간 아니면 아니거든"이라고 동만을 잡아 끌었다. 이에 동만은 "내 첫사랑은 진작 끝났고 지금 나한텐 애라 밖에 안 보여"라고 받아쳤다.

혜란은 "죽어도 최애라한테 널 뺏기기는 싫어"라고 앙탈을 부렸다. 이후 혜란은 동만에게 강제로 키스하려 다가갔고 동만은 "너 지금 뭐하는 짓이야"라고 소리쳤다. 혜란은 "20년간 안 엮였으면 아닌거 잖아"라고 소리쳤다.

한편, 애라는 우연히 혜란이 동만에게 키스하려 다가가는 것을 장면을 목격했다. 이에 애라는 '인생의 타이밍이란 매번 양아치고 나는 매번 도망간다'며 자리를 피했다.

하지만 동만은 키스하려는 혜란을 밀쳐내고 애라를 쫓아왔다. 애라를 따라잡은 동만은 다짜고짜 키스를 했다. 이어 "썸이니 나발이나 난 몰라. 키스했으면 1일. 우리 사귀자"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애라가 고개를 끄덕이자 동만은 "사귀니까 더 할래"라며 딥키스를 나누며 엔딩을 맞았다.

9년 남사친-여사친을 끝내고 썸을 타자고 하던 동만과 애라는 쥐약 같은 여자 박혜란으로 인해 진도가 훅 나가 ‘오늘부터 1’일을 맞았다.

한편, 이날 김주만(안재홍 분)은 백설희(송하윤 분)에게 거짓말을 하고 장예진(표예진 분)을 몰래 만나러 갔다. 이를 알게 된 설희는 예진에게 "김주만 대리를 더 이상 흔들지 말라"고 했다. 하지만 예진을 "김대리님이 흔들렸으면 더 흔들겠다"고 받아쳐 6년차 커플의 앞날에 어두운 그림자를 드리웠다.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김성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