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운영위, 의원들 마찰·고성·삿대질 끝 파행… 여야 정면 충돌

기사입력 : 2017-06-21 00:0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20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회의 초반 불참한 가운데 진행됐다. 사진=국회운영위원회 홈페이지

20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회의 초반 불참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회의 도중 참석해 야당의 운영위 일방적 회의 소집에 항의하고 퇴장했다. 이 와중엔 의원들간의 고성과 삿대질이 오가며 결국 국회 운영위는 파행됐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 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인사 문제를 둘러싸고 압축됐던 여야 간 대립이 심화됐다.

야 3당은 인사 책임자인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 등을 불러 검증 실패의 책임을 추궁해야 한다며 공세 입장을 취했다.

야당이 출석을 요구한 청와대 인사들은 참석하지 않았고, 여당 의원들이 회의 도중 고성을 지르다가 퇴장해 회의는 결국 파해되는 지경에 이르렀다.

이날 열린 국회운영위는 문재인 대통령이 강경화 외교부장관을 임명하자 야 3당이 반발하며 소집한 회의다.

이들은 인사 문제와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의 돌발발언을 이유로 조국 수석은 물론, 임종석 비서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 청와대 인사들의 출석을 요구해왔다.

결국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의원들만 참석한 가운데 회의가 시작됐고, 여야 안건 협의가 이뤄지지 않았기에 자유발언 형식으로 진행됐다.

처음 마이크를 잡은 한국당 민경욱 의원이 "청와대 인사 검증 시스템을 검증하고, 책임소재를 분명히 할 필요 있다"고 발언을 이어가던 도중,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집단으로 입장했다.

더민주당은 곧바로 '여당 없이 진행되고 있는 회의를 항의했다.

이어 더민주당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가 “의사진행발언 시간을 지켜달라”고 민경욱 의원에게 소리치자, 민경욱 의원은 “위원장이 발언을 허락 해서 발언한 것”이라며 “당신 늦게 와가지고 뭐하는거야”라고 목청을 높였다.

그러자 회의실은 의원들간의 고성과 삿대질 판으로 번졌고 주위의 여야 의원들 역시 상대진영을 향해 서로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기에 바빴다.

이후 의원들의 공방 끝에 더민주당 의원들은 입장 30여분 만에 퇴장했다. 그러나 야3당 의원들은 자리에 남아 정부여당을 향한 비난의 목소리를 이어갔다.


최수영 기자 nvi203@g-enews.com 최수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