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초등생 살인사건 피해자 母 "살인범 엄벌해달라" 네티즌들 온라인 헌화

기사입력 : 2017-06-21 00:2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인천 초등생 살인사건 피해자 '사랑이 엄마(가명)'는 지난 19일 포털사이트 다음 아고라에 "저는 3월 29일 발생한 인천 8세 여아 살인사건의 피해자 사랑이(가명) 엄마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인천 초등생 살인사건 피해자 어머니도 살인범의 엄벌을 요구했다 .피해자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가해자는 얼마 전 법정에서 심신 미약을 주장했다.

인천 초등생 살인사건 피해자 '사랑이 엄마(가명)'는 지난 19일 포털사이트 다음 아고라에 "저는 3월 29일 발생한 인천 8세 여아 살인사건의 피해자 사랑이(가명) 엄마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피해자 어머니는 "사건의 가해자들은 12명이나 되는 변호인단을 꾸려 우발적 범행이라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그들은 여덟살 밖에 되지 않는 꽃 같은 아이를 사냥하자는 말로 공모해 사건을 계획했을 뿐 아니라 무참히 살해하고 훼손하고 유기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를 어찌 우발적 범죄라 할 수 있나. 사회적 지위와 많은 돈으로 윤리와 도덕 없이 이러한 범죄를 덮으려 하는 행태에 가슴이 찢어지는 심정이다"라고 토로했다.

특히 가슴이 찢어지는 심정이라며 글을 써내려간 어머니는 가해자들이 충분한 죗값을 치르게 하려면 강력한 처벌이 이뤄져야 된다고 호소했다.

이틀 만에 10만 명 넘는 네티즌이 이 글에 공감하는 뜻으로 온라인 헌화를 하기도 했다.

한편 피해자 어머니는 동의를 받은 탄원서를 재판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다음 재판은 다음달 4일 인천지법에서 열린다.


최수영 기자 nvi203@g-enews.com 최수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