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병원 신동오 수석연구원, 스마트 환자영상획득장치 발명

기사입력 : 2017-06-27 17:3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경희대학교병원 제공

[글로벌이코노믹 임소현 기자]
경희대학교병원 방사선종양학과 신동오 수석연구원(의학물리학자·이학박사)이 발명한 ‘스마트 환자영상획득장치’가 국제특허출원이 계속되고 있다.

신동오 박사의 ‘스마트 환자영상획득장치’는 지난 14년 12월 발명해 국내에서 특허출원 후, 2016년 8월 특허등록을 마쳤다. 이 발명에 대해 올해 6월초 일본, 미국에서 특허출원이 이어지고 있다.

본 발명은 일반적인 환자 치료 시 2차원 영상과 3차원 영상을 동시에 획득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암치료 등의 모의 치료 계획에 최적화된 영상을 획득할 수 있게 한 것으로, 2차원 영상을 통해 획득한 최적 범위의 영상으로 진단 및 방사선 치료 계획에 활용함과 동시에 방사선 치료 전 방사선 치료 위치를 손쉽게 이동, 확인할 수 있다. 또한 2차원 일반 영상, 3차원 또는 4차원(호흡 연동)의 치료계획용 영상 등 환자의 영상 정보를 하나의 장치에서 획득할 수 있는 장점이 있는 환자영상획득장치이다.
임소현 기자 ssosso6675@g-enews.com 임소현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동정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