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삼성전자, 스마트팩토리 전환 가속도…윤부근 사장, 독일 지멘스 직접 ‘벤치마킹’

윤 사장, 스마트공장 모범사례 독일 암베르크 공장 방문

기사입력 : 2017-07-15 13:27 (최종수정 2017-07-17 00:0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삼성전자가 생산시설에 대한 스마트팩토리 전환에 속도를 낸다. 윤부근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부문 사장이 스마트팩토리의 선두주자로 꼽히는 독일 지멘스를 방문했다. 사진은 윤 사장(왼쪽 두번째)이 지난달 28일 미국 워싱턴DC 윌라드 호텔에서 ‘사우스캐롤리아 뉴베리 카운티 가전공장’ 설립에 관한 투자의향서를 체결하는 모습.

[글로벌이코노믹 유호승 기자]


삼성전자가 생산시설에 대한 스마트팩토리 전환에 속도를 낼 것으로 관측된다.

최근 윤부근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부문 대표이사(사장)가 스마트팩토리의 선두주자로 꼽히는 독일 전기·전자기기 제조회사인 지멘스를 직접 방문하는 등 4차 산업혁명에 따른 변화를 모색하고 있기 때문이다.

윤 사장은 지난 14일(현지시간) 독일 지멘스 스마트팩토리 현황을 직접 살피기 위해 스마트팩토리로 운영되고 있는 독일 지멘스 암베르크공장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윤 사장의 이번 방문은 삼성전자의 생산시설에 대한 스마트팩토리화와 관련해 지멘스의 상황을 점검하고 벤치마킹 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독일 지멘스는 글로벌 시장에서 스마트팩토리를 주도하고 있다. 생산시설에 대한 스마트팩토리화를 통해 제조기업에서 IT 기업으로 변신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지멘스 암베르크공장은 글로벌 스마트팩토리의 모범사례로 꼽힌다. 지멘스는 독일 암베르크 공장 설비를 1000여 개의 사물인터넷 센서로 연결해 불량품이 발생하면 즉시 생산라인을 멈추고 부품을 교체할 수 있도록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난 1989년 준공 당시 제품 100만개당 불량품이 500개에 달했으나 스마트팩토리화를 통해 현재는 불량품이 10개 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력 추가공급 없이 생산량도 8배 가량 증가했다.

삼성전자는 광주공장은 유일한 국내 대형 생활가전 생산공장이다. 삼성전자는 광주공장을 4차 산업혁명 시대 대비를 위한 전초기지로 정해 스마트팩토리화를 추진하고 있다.

광주공장은 지난 2013년부터 라인 자동화를 실시했다. 아울러 지난해 말부터는 사물인터넷(IoT)과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로봇 생산라인을 본격화하기 시작했다. 2020년까지는 스마트팩토리를 완성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이번 윤 사장의 지멘스 방문이 삼성전자 전체 생산라인에 대한 스마트 공장으로의 전환에 촉매제가 될지 업계가 주목하고 있다.

앞서 지난 2월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암베르크 공장을 방문한 뒤 포스코는 전체 생산라인에 대한 스마트팩토리로 전환하는데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유호승 기자 yhs@g-enews.com 유호승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