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로드FC] 남의철, 7초 만에 산토스에 또 패배… 한국 전원 탈락 고배

기사입력 : 2017-07-15 18:3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5일 로드FC 백만토너먼트 16강전이 진행되고 있는 서울 장충체육관. 사진=방기열 기자

[글로벌이코노믹 유호승 기자]
‘코리안 불도저’ 남의철이 경기 시작 7초 만에 쓴맛을 봤다. 남의철은 15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100만달러 토너먼트 ROAD TO A-SOL’ 16강전에서 톰 산토스에 패배했다.

남의철은 지난 4월 100만달러 토너먼트 예선에서 산토스에게 패배한 바 있다. 하지만 로드FC 측은 경기 3일 전 상대가 갑작스럽게 바뀐 점 등을 고려해 남의철에게 한번 더 기회를 줬다.

남의철은 경기를 준비하면서 산토스에게 복수할 것이라는 강력한 의지를 내비쳤다. 그러나 경기 시작과 동시에 산토스의 강한 펀치를 맞고 7초 만에 패배했다. 7초 패배는 로드FC 역사상 최단시간 패배 기록이다.

남의철의 이날 패배로 김창현과 박대성 등 100만달러 토너먼트에서 참여한 한국 선수들은 전원 탈락하게 됐다.

한편 로드FC 전문홍 대표의 글로벌 프로젝트인 100만달러 토너먼트는 전세계 지역예선을 거쳐 서울에서 16강 본선 토너먼트가 시작됐다. 경기는 다양한 채널을 통해 국내는 물론 해외에도 중계된다.


유호승 기자 yhs@g-enews.com 유호승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스포츠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