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업계 갑질 잡아라? 공정위, 가맹점 '불공정 거래' 프랜차이즈 점검

기사입력 : 2017-07-17 14:5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공정거래위원회가 치킨업계와 외식프랜차이즈 업체에 대해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글로벌이코노믹 임소현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치킨업계와 일부 대형 외식 프랜차이즈에 대해 실태조사에 나섰다.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이날 롯데지알에스, CJ푸드빌, bhc치킨, 굽네치킨 등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다.

롯데지알에스 관계자는 “공정위 조사가 실시된 것은 맞다”며 “특정 문제가 있었던 것은 아니고 최근 불거진 가맹점 논란 관련 실태조사”라고 설명했다. bhc와 굽네치킨 측은 공정위 조사가 시행된 것은 맞다는 입장을 내놨다. 다만 조사 내용에 대해서는 아직 알 수 없다는 입장이다.

CJ푸드빌 관계자는 “본사에는 조사 나온 바가 없다”면서도 “더 자세한 내용을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공정위는 가맹점 거래와 관련, 본사와의 사이에서 불공정 거래가 있었는지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공정위 관계자는 “현재 가맹거래과 담당자 전원이 외부 출장 중”이라며 “관련한 정확한 내용을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답했다.


임소현 기자 ssosso6675@g-enews.com 임소현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