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기후변화 대응 신소득 과수 지원 확대... 기온상승에 아열대 과수 새로운 농가소득으로 부상

애플망고, 백향과, 용과, 천혜향, 파파야 등 아열대 과수 지역별 육성

기사입력 : 2017-07-17 17:0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right
[글로벌이코노믹 김태형 기자]
경남도는 지역 재배환경에 적합하고 수입 과일을 대체할 수 있는 애플망고, 패션프루트(백향과), 용과, 천혜향, 파파야 등의 신소득 과수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이는 최근 과일소비가 정체되어 있는 상황에서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온상승, 시장개방에 따른 수입과일 증가 등으로 과수농가가 위기에 직면하고 있어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마련하게 됐다.

우리나라 평균기온은 지난 100년간 1.8℃ 상승하여 지구 평균 기온상승률 보다 2.4배 빨라 2020년이 되면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아열대 기후에 접어들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사과, 포도 등은 재배적지가 북상하여 관련 과수농가의 경쟁력이 약화되는 반면, 기온상승으로 아열대 과수는 시설하우스에서 최소난방으로도 재배가 가능해져 새로운 농가 소득 작목으로 부상하고 있다.

경남도는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신소득 과실생산시설 현대화사업에 총사업비 64억 원을 투입하여 애플망고, 패션푸루트, 베리류 등 재배농가에 관정, 관수·관비, 방조·방풍망 설치 등을 지원해 오고 있다.

그 결과, 도내 신소득 과수는 2012년에 비해 2016년 재배면적이 268% 증가한 407.6ha, 생산량은 252% 증가한 1876.8톤이 됐다.

2017년에는 한라봉·천혜향·레드향 등 만감류 재배농가 20호에 대하여 ICT융복합 시설장비와 정보시스템 지원 컨설팅을 실시하여 과수농가 경영비 절감과 고품질 과실 생산에 기여했다.

또한, ICT융복합 시설지원을 추가한 2018년 신소득 과실생산시설현대화사업 수요조사를 전 시․군을 대상으로 지난 14일부터 31일까지 실시하고 있으며, 지역특화 신소득과일 지원 확대를 위한 적극적인 사업신청을 기대하고 있다.

정연상 경남도 친환경농업과장은 "FTA 시장개방과 기후변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과수농가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도내 재배환경에 적합하고 최근 과일 소비경향에 맞는 애플망고 등 아열대 신규 특화작목을 발굴하고 재배면적을 지속적으로 확대하여 농가수익을 창출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김태형 기자 730315@g-enews.com 김태형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전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