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침대, 청와대 골칫거리 “국가 예산으로 구입한 탓에…”

기사입력 : 2017-07-18 00:1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한지명 기자]
박근혜 침대가 청와대의 골칫거리가 됐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 3월 10일 헌법재판소의 파면 결정 이후 삼성동 사저로 거처를 옮기면서 국가 예산으로 산 침대를 그대로 두고 떠났기 때문이다.

이때문에 박근혜 전 대통령 침대는 국가 예산으로 침대를 구입한 탓에 청와대도, 박근혜 전 대통령도 손을 대지 못한 것이 알려졌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사용하던 침대는 국가 예산으로 구입된 만큼 사용 연한이 정해져 있어 해당 기간 동안은 버릴 수도 없다는 것이 청와대 관계자 설명이다.

청와대는 침대가 전직 대통령이 쓰던 물건인 만큼 숙직자나 청와대 경호실 등에서 사용하기에 지나치게 고급제품인 데다 이전 사용자가 누구인지 뻔히 아는 상황에서 사용하기도 부적절하다고 판단되고 있다.


한지명 기자 yolo@g-enews.com 한지명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