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학교2017 김세정 연기력 논란… 꽃길 걸을 수 있을까

기사입력 : 2017-07-18 01:0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학교 2017'에서 라은호 역을 맡은 김세정. 17일 방송에서 누리꾼들은 김세정의 연기를 놓고 '썩 만족스럽지는 않다'는 반응을 주로보였다.

[글로벌이코노믹 신진섭 기자]
걸그룹 구구단 멤버 김세정이 17일 첫 방송된 KBS2TV 월화드라마 ‘학교 2017’에서 자신의 첫 공식 연기를 선보였다. 누리꾼들의 반응은 크게 “처음치고는 괜찮았다”와 “연기가 많이 어색했다”로 나뉜다.

라은호 역을 맡은 김세정은 대학생인 종근(강민혁 분)과 연애를 꿈꾸며 다소곳한 소녀의 모습을 보였다가도 털털하고 왈가닥으로 변하는 종잡을 수 없는 캐릭터를 연기했다. 평소 귀여우면서도 털털한 매력을 선보였던 김세정으로서는 첫 연기로 소화하기 적합한 배역처럼 보였다.

아이디 yuca****는 “그냥 자기 캐릭터 그대로네”라며 그동안 김세정이 보여줬던 이미지와 별반 다를 바 없는 연기에 대해 지적했다. rain***는 “rain****

배우들은 다 괜찮은데... 작가가 이상하다“며 대본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학교 2017’이 현재 학교를 다니고 있는 학생들의 고민과는 조금 동떨어져 있다는 의견도 다수 보였다. 아이디 sodk****는 “현실적인 공감을 할 수 있는 학교로 만들어라 갈수록 참”이라고 적었고 angk****는 “그동안 학교 타이틀을 걸고 내세운 드라마 치고는 가장 비현실적이고 캐릭터 한 명 한 명에게 매력이 느껴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cnrw****는 “모의고사장면이 제일 최악이다. 공감도 없고 재미도 없고 뜬금포였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신진섭 기자 jshin@g-enews.com 신진섭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