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인사청문회 “중부담·중복지로 나갈 시점”… 예산확보 중요성 역설

기사입력 : 2017-07-18 16:2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중부담·중복지’로 나갈 시점이라며 예산확보의 중요성도 함께 역설했다. /출처=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백승재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중부담·중복지’로 나갈 시점이라고 강조하는 한편 예산확보의 중요성도 함께 역설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는 18일 오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했다.

이날 박능후 후보자는 “제가 생각하는 복지는 경제영역과 함께 우리사회를 유지, 발전시키는 두 개의 중요한 축 중의 하나”라며 “건전한 시장경제, 튼실한 사회안전망은 국가를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게 만드는 근간"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흡한 보건·복지제도를 제대로 구축해서 우리사회가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근본을 닦도록 하겠다"고 청사진을 밝혔다.

질의에서 야당은 주로 박 후보자에 대한 도덕성 검증을 실시했다. 이날 박 후보자의 위장전입과 관련해 선거법 위반설이 제기됐다.

천정배 국민의당 의원은 “후보자의 결혼식 주례를 서준 분이 국회의원에 출마하자 시흥에 살면서 투표를 위해 부산으로 위장전입한 게 맞느냐”고 물었다. 이에 박 후보자는 “은인을 돕겠다는 순수한 마음이었지만 지금 생각하면 참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박 후보자는 “선거인 명부를 만든 날이 지나고 나서 전입해 투표도 못 했다”며 “적절한 지적이라 생각하며 그런 말씀을 잘 받들어 장관이 된다면 직무를 잘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여당은 주로 정책과 관련한 질문을 많이 던졌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은 최근 모네여성병원에서 발생한 결핵 감염 사태에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박 후보자는 “마음 아픈 일”이라며 “개인 간호사의 부주의에서 시작됐지만 과거에 있었던 것처럼 채용 초기에 간강검진을 했다면 예방 가능했을 것”이라고 대답했다.

이어진 더불어민주당 인재근 의원의 미세먼지 문제에 대한 질문에는 “환경부와 협의를 해서 정책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청문회에 앞서 제출한 서면답변에서 ‘문재인 정부의 복지 공약 이행을 위한 증세 필요성’에 대한 질문에 “‘저부담·저복지’에서 ‘중부담·중복지’로 지향해 나갈 시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박능후 후보자는 이날 복지정책에서 예산확보가 가장 중요하다고 역설하며 “큰 명분과 정확한 미래 비전을 제시하고 큰 틀에서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2시 45분부터 이어지기로 되어 있던 박능후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국회 본회의가 길어지며 늦춰졌다.


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 백승재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