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윤정남 기자] 대한상의, 두산그룹의 이중대가 아니길 희망한다

기사입력 : 2017-07-25 10:3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윤정남 기자]
지난 24일 오후. 두산그룹의 지주사 역할을 하는 ㈜두산과 핵심 계열사인 두산인프라코어는 계약직과 파견직 근로자 450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고 발표했다. 여기에 2·3차 협력업체와 사내하도급 근로자 등에게 연간 120만원의 임금을 추가 지급한다는 상생안을 밝혔다.

특히 두산측은 정규직 전환에 대해 “단기·파트타임 계약직을 제외하고 정규직과 함께 출퇴근하는 비서, 경비처리 지원 등 기존 업무지원 인력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며 “비정규직의 고용 안정이라는 시대적 요청에 발맞춰 이같은 결정을 했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7~28일 청와대에서 기업인과 첫 간담회를 앞두고 기가 막힌 타이밍에서 두산이 쪽집게 같은 상생방안을 발표했다.

같은 시간 삼성과 현대차그룹 등 15개 기업들는 청와대의 초대에 크게 당황한 듯 출구(아젠다)를 찾지 못한 채 허둥지둥하는 모습과 대조를 이뤘다.

전날인 23일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14개 그룹과 일자리 창출과 상생협력의 우수 중견기업인 오뚜기를 만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부분의 재계 반응은 대통령과의 첫 간담회 일정이 갑작스럽게 발표돼 당혹스럽다는 분위기 속에 의제 조차 파악하지 못한 반면 유일하게 두산만 문 대통령의 간담회 의제에 쪽집게 대응을 한 셈이다.

사실 이번 간담회는 박용만 회장이 이끄는 대한상공회의소의 역할이 컸다. 전경련을 대신해 경제계 대변인 역할을 해온 대한상의가 한미 정상회담때부터 대통령과 재계의 회동을 추진해왔다.

두산의 기막힌 상생방안 발표에는 박용만 회장이라는 ‘빽’에서 비롯된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은 든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현재 두산인프라코어 회장이며,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삼촌이다.

이같은 의구심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이 대한상의를 두산그룹의 이중대 정도로 생각하고 있다는 비난을 면할 길 없다.

기자의 의구심이 오비이락(烏飛梨落)에 그치길 희망한다. 이미 '적폐청산'을 위해 전경련 설립 허가 취소를 검토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일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대한상의 마저 적폐청산의 대상이 되는 것을 원하지 않기 때문이다.


윤정남 기자 yoon@g-enews.com 윤정남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