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임세령-이정재 커플 데이트 공개… 과거 고가 의상 논란 재조명

기사입력 : 2017-08-06 16:5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배우 이정재와 임세령 씨의 데이트 사진이 공개되면서 둘의 과거 데이트 현장 공개도 관심을 끌고 있다. 당시 임세령 씨가 착용한 복장이 서민 전세값에 육박한다는 보도가 나가면서 큰 이슈가 됐다. 이정재 페이스북

[글로벌이코노믹 김진환 기자]
임세령-이정재 커플의 데이트 사진이 한 매체를 통해 공개되면서 2년전 첫 공개된 둘 의 데이트 사진도 다시 관심을 끌고 있다.

2015년 첫 신년 이슈로 소개된 임세령-이정재 커플의 데이트 모습이 공개되면서 임세령 씨가 당시 입고 있던 고가 의상 논란이 불거졌다.

2014년 연말에 서울 청담동의 한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고 나오는 모습 등이 공개됐는 데 당시 임세령 씨가 입은 코트와 백 등이 상당한 고가의 제품으로 몸에 걸치고 있는 것만 해도 수천만원에 달한다는 보도가 잇따랐다.

공개된 사진에서 임세령 씨가 착용한 의상과 악세사리 가격도 같이 알려졌다. 한 사진속의 회색 퍼 코트 룩은 힐피거X브라운토닉 롱 퍼 코트가 3200만원, 에크니시 울프릭 앵클부츠가 670만원, 에르메스 퍼플레인 버킨백이 2400만원 정도다.

또 다른 사진 속 롱 코트 패션도 비슷한 수준이다. 오버넥 니트 셔츠는 릴리 마들레디나 제품으로 560만원, 브라운 롱 코트는 버버리의 본 보야지 엑조틱 롱 브라운으로 가격은 3700만원, 에르메스 저니 사이드 블랙 포인 백은 2600만원에 달한다. 이들이 당시 타고 왔던 포르쉐 차량은 1억3000만원인 것이 알려지면서 부럽다는 반응과 함께 서민들이 보긴 너무 과하다는 평가가 엇갈렸다.

이후 이 의상들 중 일부는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모델이며 대부분의 가격이 잘못 전달된 것으로 확인되면서 재벌가 가십성 이슈로 회자되고 있다.


김진환 기자 gbat@g-enews.com 김진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