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한동민 부상 리플레이 “특종 잡았단 듯 수없이 반복… 너무 심했다”

기사입력 : 2017-08-09 09:1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SK와이번스 한동민 선수의 부상 장면 리플레이를 두고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사진=이미지화면(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글로벌이코노믹 백승재 기자]
SK와이번스 한동민 선수의 부상 장면 리플레이를 두고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 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NC다이노스와 SK와이번스 경기에서 한동민 선수가 8회 볼넷으로 출루한 후 슬라이딩 과정에서 왼쪽 발목이 꺾이는 부상을 입었다.

중계방송을 통해 경기를 본 시청자들은 한동민의 부상에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이 장면이 계속해서 리플레이 된 것에 대해 누리꾼들은 불만을 표시했다.

연***은 “아니 캐스터도 그만 봤으면 한다고 했는데 굳이 계속 보여주는 심뽀는 뭐임? 누가봐도 심각한부상이였는데”, 큰**은 “EPL 중계 자주 보는 이들은 알겠지만 끔찍한 부상 장면은 리플레이 방송을 보여주지 않는다. 엠스플도 그 이유를 좀 생각해보길” 등의 반응을 보이며 과도한 리플레이에 대해 보기 거북했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꿈***은 “크게 다친 게 특종 잡았다는 듯이 수없이 반복한… 너무 심했어”라며 비난했다.

한편 한동민 선수는 이날 경기에서 1회 적시타, 6회 홈런을 치며 맹활약했지만 부상으로 이번 시즌 참여가 불투명해진 상태다.


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 백승재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스포츠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