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주류업계, 소비량 맥주 감소↓ 위스키 증가↑

기사입력 : 2017-08-11 11:4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일본에서 맥주 소비는 줄어들고 위스키 소비는 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일본 맥주 소비량은 점차 감소하고, 위스키 소비량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현지 시각) 일본 국세청의 '주류 판매(소비) 수량'에 따르면 맥주 소비량은 1994년도를 정점으로 감소 추세가 뚜렷하다. 1994년도를 100으로 하면 2015년에는 38에 그쳤다. 지난 21년 동안 약 60% 감소한 수치다.

반면에 증류주의 일종인 위스키는 2008년 바닥을 찍고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2008년도 위스키의 소비량을 100으로 하면 2015년도는 80% 증가한 181로 나타났다.

맥주와 위스키의 소비를 비교할 때 위스키는 소비의 절대량은 적지만 소비가 향상되고 있으며, 단가가 높아 수익성이 높다고 주류업계는 분석했다. 일본 위스키 소비량은 2015년 13만5000㎘로, 맥주 소비량 266만6000㎘와 비교하면 새발의 피나 다름없다. 그럼에도 위스키는 2008년 바닥을 찍은 후 2015년 소비량이 80% 늘었고, 최고 정점을 보인 1989년과 비교하면 40% 감소했다.

위스키는 단가가 높고 700㎖ 한 병에 2000엔 이상의 제품이 대부분이다. 따라서 같은 용량으로 비교하면 위스키는 맥주에 비해 배송·보관 비용 부담이 적지만 수익성은 높은 셈이다.

한편 지난 2014년 '빔 글로벌'을 인수한 산토리 홀딩스는 이 같은 주류업계의 변화를 주목해 디마지오, 페르노리카로 양분된 증류주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지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정용 기자 noja@g-enews.com 노정용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일본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