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관이 대낮에 여성앞에서 바지 내리고 신체 노출... 과거에도 유사행위 전력

기사입력 : 2017-08-12 11:3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서울 강서경찰서는 12일 대낮에 여성앞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한 현직 경찰관 A씨(47)를 공연음란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 10일 오후 4시30분께 서울 강서구 화곡동의 한 빌딩 엘리베이터 앞에서 B씨(42·여)를 향해 입고 있던 운동복 반바지를 내려 신체를 노출한 혐의다.

경찰은 A씨가 사건 당일 비번으로 낮부터 술을 마셔 만취한 상태였다. A씨는 현장에서 B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A씨는 지난 2015년 유사한 행위로 징계를 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어떤 의도를 가지고 한일이 아니라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