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 싶다' 변사체로 발견된 주희양, 당시 구급대원 "발바닥에 시반 있었다"

기사입력 : 2017-08-13 00: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2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2012년 11월 8일 충주 성심 맹아원에서 사망한 고(故) 김주희 양(당시 11살)을 둘러싼 의혹들과 관련한 방송이 보도됐다.

12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2012년 11월 8일 충주 성심 맹아원에서 사망해 변사체로 발견된 고(故) 김주희 양(당시 11살)을 둘러싼 의혹들과 관련한 방송이 보도됐다.

시각장애 1급을 앓고 레녹스 가스토 증후군이라는 뇌전증을 앓던 김주희 양은 2012년 11월 8일 새벽 맹아원에서 사망했다.주희 양은 시각장애 이외에 다른 병을 앓고 있었던 만큼 더욱더 각별한 주의가 필요했다.

‘부모라는 이름으로 아이가 교육받을 권리를 박탈하지 말라’는 말에 주희 양을 맹아원에 보낸 지 1년이 조금 지났을 때였다.

이날 새벽 갑작스러운 딸의 사망 소식을 전화로 들은 김종필, 김정숙 부부는 아이의 시신을 확인하곤 두 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

부부가 아이를 보기 2주일 전에는 없었던 상처들과 눌린 자국이 보였던 것이다.

하지만 부검 결과 주희의 사인은 ‘불명’이었다.

당시 검안의는 주희의 사인과 관련해 "질식이 원인인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당시 주희 양을 이송하던 구급대원은 "주희 양의 양말을 벗겨본 결과 발바닥에 시반이 있었다"고 밝혔다.

당시 주희 양을 최초로 발견한 담당교사는 주희가 ‘의자 위에 무릎을 꿇어앉은 상태로 목이 의자 등받이와 팔걸이 사이 틈에 껴있는’ 기이한 모습이었다고 진술해 의혹은 더욱 증폭됐다.

주희 양이 사망하기 1주일 전 생활지도 일지에는 주희 양이 혼자 걸으려고 해도 중심을 잡고 걷지를 못하고 자꾸 몸이 왼쪽으로 기울어진다는 내용이 적혀있었고, 이를 주희 양의 부모에게 맹아원 측은 알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맹아원 측은 사건 당일 중심을 잡지 못하는 주희 양을 안전의자에 앉혀 놓지 않고 일반의자에 4시간을 홀로 방에 앉혀논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사망 5일전 주희양의 상처를 치료한 의사는 취재진과의 만남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망 전 주희 양은 골반 상처나, 귀 뒤 상처 따위가 생겼다.

수사 기록에 따르면 당시 주희 양의 교사들은 주희 양의 상처가 왜 생겼는지 모른다고 말했고 특히 귀 뒤의 상처는 더더욱 왜 생겼는지 모르겠다고 설명했다.

주희 양이 사망하기 며칠 전 원장 수녀는 주희 양의 부모님에게 "너무 자주 오신다, 극성맞다, 다른 부모님들 처럼 2주에 한번 정도 오시라"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1주일동안 주희양은 원인불명의 상처가 많이 생겼다.


최수영 기자 nvi203@g-enews.com 최수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