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날씨, 가을날씨 완연… “기상청 폭염주의 무색”

기사입력 : 2017-08-13 16:2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3일 서울날씨는 다소 흐리고 선선해 가을날씨를 보였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유호승 기자]
13일 서울날씨는 가을날씨와 비슷하다. 이날 서울날씨가 다소 흐리고 선선하자 네티즌들은 기상청의 폭염주의가 맞지 않았다는 원성을 보내고 있다.

네티즌 A씨는 “구름 많고 가시거리가 최고”라며 “습도 하나 없이 맑은 가을날씨다. 무덥고 후덥지근하다는 예보는 잘못됐다”고 전했다.

당초 기상청은 이날 날씨가 구름이 낀 가운데 무더운 날씨가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의 낮 최고기온으로는 31도를 예상했다. 하지만 오후 4시30분 현재 서울날씨는 전날 대비 3도 가량 낮아진 27도다.

네티즌 B씨는 “13일 밤 서울날씨는 최고가 될 것”이라며 “바람이 살짝 불고 한없이 걷고 싶은 날씨다”고 언급했다.

한편 기상청은 이날 밤부터 제주도는 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5~20mm 가량의 빗방울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유호승 기자 yhs@g-enews.com 유호승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라이프일반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