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위안부의 날' 서경덕, 위안부 교과서 채택 일본 중학교장 응원편지

"일본인에 올바른 위안부 역사 알릴 캠페인 지속 예정"

기사입력 : 2017-08-14 10:0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14일 세계 위안부의 날을 맞아 위안부를 올바르게 기술한 역사 교과서를 채택한 일본 나다중학교의 와다 마고히로 교장에 응원 편지를 보냈다. 사진=서경덕 제공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14일 세계 위안부의 날을 맞아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위안부에 관한 바른 역사 기술을 한 교과서를 채택한 일본 고베시 나다중학교의 와다 마고히로 교장에게 응원편지를 보냈다고 이날 밝혔다.

서 교수는 그동안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전 세계에 널리 알리는 일에 앞장섰다. 그는 응원편지 외에 뉴욕타임스, 월스트리트저널 등 세계적인 신문에 게재했던 일본군 '위안부' 광고와 일본군 '위안부' 관련 동영상 CD를 함께 동봉했다고 전했다.

마이니치 신문 등 일본 언론은 지난 9일 '나다중학교가 극우세력의 표적이 되었다'며 '이는 마나비샤 출판사가 발행한 '함께 배우는 인간의 역사' 교과서를 채택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나다중학교가 채택한 교과서 '함께 배우는 인간의 역사'에는 일본군이 위안부의 관리 및 위안소 설치 등에 관여한 것과 민간이 아닌 강제성을 인정한 1993년의 '고노담화'를 담고 있다. 그로인해 와다 마고히로 교장은 극우세력에게 6개월 동안 2백여 통의 항의 엽서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서 교수는 "뉴욕타임스 등 세계적인 유력 매체에 일본군 '위안부' 광고를 게재할 때 마다 나도 일본 극우세력이 보낸 온갖 항의 서한을 받아 왔다. 와다 마고히로 교장의 심정을 잘 이해한다"고 전했다.

서 교수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학생들에게 위안부에 대한 올바른 역사를 가르치려는 그의 용기와 신념에 감동을 받았다. 마침 14일은 '세계 위안부의 날'이라 더 힘내라는 응원과 격려의 편지를 보내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일본 내 이런 양심있는 교육자들에게 응원편지를 또 보낼 예정"이라며 "일본 내 양심세력과 함께 힘을 모아 일본인들에게 올바른 위안부 역사를 알릴수 있는 캠페인을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김성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