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멘 콜레라 60만명 감염…WHO 예상 뒤집고 "사태 최악 위기"

6개월간 2048명 사망…일부 지역 새로운 사례 급격히 증가

기사입력 : 2017-09-06 11:2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예멘에서 올해 4월부터 다시 확대되기 시작한 콜레라 감염자가 6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WHO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내전이 지속되고 있는 예멘에서 올해 4월 발생한 콜레라 사태가 세계보건기구(WHO)와 예멘 보건 당국의 예상을 뒤집고 수십만명을 감염시켰으며, 사망자가 2000명이 넘어선 것으로 드러났다.

WHO와 예멘 보건 당국이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4월 예멘에서 발생한 콜레라는 6개월 동안 무려 61만2703명의 주민을 감염시키고 2048명을 죽음으로 몰아갔다. 그리고 WHO가 자신 있게 내비쳤던 해결의 실마리와는 다르게 일부 지역에서는 새로운 사례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로이터통신이 5일(현지 시간) 전했다.

아프리카 지역에서 창궐해 유행했던 콜레라는 지난 2016년 10월에 일단 진정된 것으로 보고됐다. 그러나 내전으로 파괴된 대부분의 의료 시설이 작동하지 않고 의약품과 식료품도 부족한 열악한 사정 때문에 올해 4월부터 예맨을 중심으로 다시 확대되기 시작했다.

WHO는 4월 말 발표한 보고서에서, 초기 감염이 의심되는 환자 수는 5만1832명에 이르렀으나 다행히 신규 감염자 수의 전파 속도는 소폭 둔화하고 있으며, 21일부터 27일까지 감염 사례는 총 2529명으로 이전보다 500명 가까이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이후 2개월 동안 전염병의 확산은 느려졌고 새로운 의심 사례는 크게 줄어드는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전염병은 잡히지 않았고 오히려 급속하게 확산되어 WHO의 기대치를 훨씬 넘어섰다. 당초 WHO는 6월 말까지 21만8000건의 사례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WHO는 예측이 완전히 빗나갔음을 깨달았다. 결국 7월말에 확산은 최고조에 달해 무려 40만명이 감염되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맞았다.

유행병은 일반적으로 발생하는 것만큼 빨리 감소하므로 오염된 음식과 물에 의해 확산되는 질병의 절정은 최종 사건의 약 절반에 해당한다. WHO는 이러한 원칙에 입각해 콜레라를 조기에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하지만 전염병의 감소는 불규칙적이었고 새로운 사례가 증가함에 따라 피해는 더욱 확대되기 시작했다.

WHO 대변인 타릭 자사레비치(Tarik Jasarevic)는 "의심 사례의 수가 갑작스럽고 현저히 증가했다"며 "현재 증가 이유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조사의 주요 목표는 그 수치가 정확한지, 의심 사례가 급증한 원인이 콜레라인지 혹은 로타바이러스와 같은 다른 설사 질환에 의한 것인지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아 콜레라 치료센터를 운영하는 자선단체 세이브더칠드런(Save the Children)은 "지난 9월 1일 호데이다(Hodeidah) 지역의 사례가 폭우와 폭풍으로 3주 만에 40% 가량 증가했으며, 일부 지역에서는 주간 건수가 이전 피크의 두 배에 달했다"고 전했다.

유엔은 이번 전염병은 깨끗한 물이나 위생시설 없이 1570만명의 사람들을 남겨 놓은 내전으로 인해 만들어진 것으로 자연재해라기보다 인재에 가깝다고 말했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중남미∙아프리카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