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핫예고]'돌아온복단지' 77회 강성연·고세원, 전격 결혼?!…진예솔, 송선미 금고 뒤지다 발각

기사입력 : 2017-09-13 12:2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3일 방송되는 MBC 일일드라마 '돌아온 복단지' 77회에서는 복단지(강성연)가 한정욱(고세원)과 결혼을 앞둔 가운데 신예원(진예솔)이 박서진(송선미) 금고를 뒤지다 신화영(이주우)에게 발각되는 장면이 그려진다. 사진=MBC 영상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13일 오후 방송되는 MBC 일일드라마 '돌아온 복단지'(연출 권성창·현솔잎, 극본 마주희) 77회에서는 복단지(강성연 분)가 한정욱(고세원 분)과 결혼을 앞둔 가운데 신예원(진예솔 분)이 박서진(송선미 분) 금고를 뒤지다 신화영(이주우 분)에게 발각되는 장면이 그려진다.

이날 복달숙(김나운 분)은 웨딩드레스를 입어보고 온 복단지(강성연 분)와 한정욱(고세원 분)이 집으로 돌아오자 "새신랑 새신부가 왔네"라고 반긴다. 달숙은 반지를 단지의 낀 손을 잡으며 "어머나 반지꼈네"라고 덧붙인다. 앞서 방송된 76회 말미에 박미옥이 복단지 손에 반지를 직접 끼워주며 며느리가 돼 달라고 축복했다.

77회에서 한정욱 역시 반지를 낀 복단지를 보고 "이제야 실감이 나네. 우리가 결혼한다는 게"라고 속내를 밝힌다.

한편, 오학봉(박인환 분)은 아들 오민규(이필모 분)의 수목장 장소로 찾아가 복단지의 결혼을 알린다. 학봉은 오민규 사진을 보며 "에미한테 좋은 사람이 생겼다. 이제 그만 보내줘야지"라며 아들을 추모한다.

한편, 신예원은 박서진에게 오민규 신장기증 수술을 도운 것을 두고 기자회견을 하라고 부추긴다. 기자회견소리에 깜작 놀라는 서진에게 예원은 "국립의료원에 자발적으로 기증한 것처럼 생색을 내세요"라고 말한다.

하지만 이는 예원의 덫으로 박서진은 신예원 기획 폭로기사가 터져 위기를 맞는다. 기사를 보고 분노한 부친 박태중(이정길 분)이 "당장 내 집에서 나가"라고 소리친다.

그 틈을 이용해 신예원은 박서진 금고에 접근한다. 황금봉(강성진 분)은 박서진 방 앞에서 망을 보다가 신화영이 나타나자 휘파람으로 신호를 보낸다. 하지만 이는 신화영의 호기심을 되레 자극한다.

신예원은 전화로 "박서진 방 금고번호. 빨리 시간없어"라고 소리치는 사이 신화영이 문을 열고 들어온 것. 신화영은 금고 앞에 있는 예원을 보고 "동서"라며 부른다. 예원은 신화영의 갑작스런 출현에 깜짝 놀란다.

신화영이 금고까지 뒤지는 신예원의 편을 들어 줄 것인지, 자기 이익을 차리기 위해 예원을 역이용할지 주목된다,

MBC 일일드라마 '돌아온 복단지'는 매주 월~금요일 오후 7시 15분에 방송된다.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김성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