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혁신위 , 박근혜 이어 서청원 최경환에도 자진탈당 권유

기사입력 : 2017-09-13 14:0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자유한국당 류석춘 혁신위원장을 비롯한 혁신위원들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제3차 혁신안 발표를 하고 있다. 이날 류 혁신위원장은 혁신안을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서청원, 최경환 의원에 대해 자진 탈당 권유와 자진탈당을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출당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이 13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자진탈당을 권유해야 한다는 방침을 결정한 가운데 친박계 핵심 인사로 분류되는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해서도 탈당을 권유하기로 당에 권고했다고 밝혔다.

한국당 류석춘 혁신위원장은 이날 한국당 당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제3차 혁신안을 발표했다.

류석춘 위원장은 "인적 혁신 대상은 오늘날 보수우파 정치 실패에 책임이 있는 모든 사람을 대상으로 할 것이며 그 책임의 경중을 가려 적용해야 한다”고 이번 혁신안의 배경에 대해 언급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경우 “지난해 4월 총선 공천실패로부터 2017년 5월 대선패배에 이르기까지 국정운영 실패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묻는다”며 “(박 전 대통령에게)‘자진 탈당’을 권유해야 한다. 만약 ‘자진 탈당’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당헌·당규에 따른 출당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류석춘 위원장은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해서도 "계파 전횡으로 비롯된 국정실패에 책임이 가장 무겁다"며 "이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출당 조치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혁신위 발표에 따르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서청원·최고위원이 자진탈당 권유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한국당은 제명 조치 수순을 밟아야 한다.

이에 한국당 홍준표 대표도 이 같은 혁신안을 수긍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다만 구체적인 절차 논의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1심 판결이 예정된 10월 중순에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같은 친박계 분류돼 제명 명단에 거론되던 윤상현 의원은 없었고 이 배경에 대해 류석춘 위원장은 “현 시점서 필요한 판단을 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최수영 기자 nvi203@g-enews.com 최수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