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5월 조직개편 후 20% 이상 거래액 달성

기사입력 : 2017-09-14 08:4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한지명 기자]
티몬은 신임대표 선임 후 최근 열린 이사회에서 지난 5월 단행된 조직 개편 결과로 개선된 실적공개와 함께 창업 10년차인 2019년을 흑자전환의 원년으로 만들겠다는 경영계획을 세웠다고 14일 밝혔다.

티몬은 실적과 관련 지난 2분기 대비 3분기 전체 거래액 성장이 21% 이상 될 것이라고 공개했다. 구체적으로 지난 2분기 첫 달인 4월 대비 3분기의 첫 달인 7월의 경우 22% 성장했고. 5월 대비 8월 역시 20% 이상 성장했다.

9월도 지난 2주간의 평균 거래액으로 6월과 대비해서는 22%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여름 휴가 시즌으로 투어부문 거래액이 높았던 7,8월 대비해서 9월에도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기에 지속적인 실적 상승에 대한 모멘텀을 되찾았다고 티몬은 밝혔다.

티몬은 “지난 5월 조직 개편과 현장 중심의 빠른 의사결정 체제 정비를 통해 각 사업부문의 효율성을 크게 개선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핵심 사업인 스토어 사업은 큐레이션 커머스 중심으로 영업 관리 체계를 고도화하여 영업 효율성을 극대화했다. 티몬의 차별화 사업인 마트와 투어는 독립적인 사업 운영이 가능한 구조로 만들었다.

여름시즌 실적 반등 요인에 대해 좀 더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우선 스토어 부분은 조직개편 이후 큐레이션 서비스를 다시 강화하고 우수상품 및 우수셀러 극대화에 집중했다. 그 결과 일 매출 5천만원 이상 파트너 수가 25% 증가하고 월 단위 구매자수도 20% 상승하면서 전체 거래액 성장을 견인했다. 차별화 사업인 슈퍼마트는 신선식품 당일배송이 서울 전역으로 확대되면서 4월 대비 8월 거래액이 44% 가량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8월의 투어 거래액도 지난 4월 대비 56%의 성장을 보였다. 특히 항공권과 호텔을 티몬에서 동시 구입한 고객이 연초 대비 129%나 늘었다. 이는 지난해부터 자체 개발 및 관련 회사들을 인수 투자하면서 준비했던 자유여행객(FIT)을 위한 플랫폼을 구축해 본격 서비스를 시작했기 때문이다.

티몬은 연내에 기존 오픈마켓보다 진화한 관리형 마켓플레이스(Managed Market Place)를 시작 할 예정이다. 유의미한 상품 구색 데이터베이스를 효율적으로 증가시켜 큐레이션 서비스와 카테고리 킬러 서비스와 함께 탐색/목적형 서비스까지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한지명 기자 yolo@g-enews.com 한지명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