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소비자, 파운드랜드 초콜릿 땅콩 '너터스' 판매중단 요구

"포장지의 눈 가린 채 입 벌린 땅콩 모양 그림 정신건강 해친다"

기사입력 : 2017-09-14 10:1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영국 소비자들이 포장지의 그림이 정신건강을 해칠 수 있다며 판매중단을 요구한 파운드랜드의 초콜릿 땅콩 '너터스'.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영국 소비자들은 파운드랜드(Poundland) 전국 869개 매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초콜릿 땅콩 '너터스(Nutters)'의 판매중단을 요구했다.

13일(현지 시간) 미러에 따르면 초콜릿 땅콩 '너터스'의 포장지에는 눈을 가린 채 입을 벌린 땅콩 모양 3개의 그림이 그려져 있다. 그런데 정신건강운동가들은 이 그림이 "공격적"이라며 판매대에서 즉각 철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포장지 그림이 다소 과장되어 있다고 믿거나 정신 치료를 필요로 한다고 믿는 것으로 알려졌다.

초콜릿 땅콩 과자는 지난 12개월 동안 파운드랜드 매장에서 판매됐다. 과거 정신 질환을 앓은 경험이 있는 노먼 램(Norman Lamb)은 할인체인점 파운드랜드에 사과를 촉구했다.

노스 노퍽의 자유당 민주당 의원은 "정신 건강에 관련되어 있기 때문에 우리는 조심스럽게 이야기해야 한다"면서도 "파운드랜드는 제품을 신속하게 회수하고 소비자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선기관인 MQ의 소피 딕(Sophie Dix) 박사는 "제품에 사용된 이미지는 소비자를 괴롭힌다"면서 "그러한 비참한 이미지는 즉각 회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파운드랜드 대변인은 회사가 "너터스를 둘러싼 부정적인 의견에 대해 슬프다"면서 "이 라인을 검토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대변인은 이어 "이 초콜릿 땅콩은 지난 12개월 동안 인기있는 품목이었지만, 그 품목에 불쾌감을 느끼게 된 것을 슬프게 생각한다"면서 "소비자의 반응을 면밀하게 검토한 후 조치를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노정용 기자 noja@g-enews.com 노정용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유럽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