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6학년에 반라 사진보내고 성관계 해온 여교사, 구속기소

기사입력 : 2017-09-18 00:5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초등학교 6학년을 교실과 차량으로 유인, 상습적 성관계를 해온 30대 여교사가 구속기소됐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초등학교 6학년을 교실과 차량으로 유인, 상습적 성관계를 해온 30대 여교사가 구속기소됐다.

최근 검찰은 미성년자 의제강간, 미성년자 의제강제추행 등에 관한 특례법상 통신매체 등을 사용한 음란행위 등 혐의로 여교사 A씨를 구속기소 했다.

여교사 A씨는 지난 6월 알게 된 6학년 B군에게 수시로 얼굴이 담긴 반라 사진을 찍어 전송하고 "사랑한다"라고 고백하는 등 접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만두를 사주겠다는 말로 B군의 환심을 사 교실과 자신의 차량 등에서 9차례에 걸쳐 성관계를 맺어온 것으로 전해져 충격이 더해지고 있다.

이에 경남경찰청은 지난달 29일 경남 지역 모 초등학교 교사 A씨를 미성년자 의제강간 혐의로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6∼8월쯤 자신이 근무하고 있는 초등학교에서 초등학교 6학년 남학생을 불러내 교실과 승용차 등지에서 수 차례 성관계를 한 혐의를 받는다.

특히 A씨는 올해 신학기에 체험 창의학습을 통해 B군을 처음 본 후 수시로 얼굴이 담긴 반라 사진을 찍어 전송하고 “사랑한다”는 문자를 수차례 B군에게 보내는 등 적극적으로 구애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A씨는 남편과 자녀가 있는 워킹맘인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더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군이 너무 잘생겨서 충동을 느꼈다. 나도 모르게 좋아하는 감정이 생겼다. 서로 사랑했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해당 여교사는 현재 학교에서 직위해제됐다.


최수영 기자 nvi203@g-enews.com 최수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