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채용, 블라인드 채용 방식 도입… 철저하게 경험자들만 특화, 이곳의 연봉은?

기사입력 : 2017-09-18 01:0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CJ가 오는 19일까지 신입사원을 대거 채용한다.

CJ가 오는 19일까지 신입사원을 대거 채용한다.

CJ는 식품업계 맏형격으로 신입사원 연봉은 인삼공사, 동서식품, 농심 등과 견주어도 손색없다. 경쟁사는 모든 시식품회사가 경쟁사이지만, 특히 대상이나 동원F&B가 주 경쟁사다. 주 경쟁사보다는 연봉이 더 높으며, 대신 40대 전후로 영업직의 경우 이직이 심하다. 초봉은 3000대 초중반이다.

이번 채용에서는 신입, 인턴, 글로벌,리스펙트 등의 사원을 뽑으며, 서류전형-필기시험(10월22일)-면접 등의 과정을 거친다. 채용특징은 블라인드 채용 리스펙트 전형을 신설했다.

앞서 CJ그룹은 블라인드 방식의 채용 ‘리스펙트 전형’을 도입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CJ에 따르면 올 하반기 공채에서 출신학교, 학점, 영어점수 등 스펙 정보를 입사지원서에 전혀 기재하지 않고 오로지 지원자의 경험과 역량을 존중한다는 의미에서 ‘리스펙트 전형’이다. 리스펙트 전형을 도입하는 계열사는 CJ제일제당, CJ프레시웨이, CJ푸드빌, CJ헬스케어, CJE&M,CJ헬로비전,CJ건설등 7개사로 영업 및 음악 제작 직무 등이다. 채용절차는 일반 신입전형과 동일하나 면접에서 직무특성화 면접을 한다.



CJ그룹은 리스펙트 전형을 포함한 '신입사원 전형'과 '글로벌 인재 모집 전형', '인턴사원 모집전형' 등 대졸공채를 오는 7일부터 19일까지 진행한다. 모집 계열사는 14개 기업으로 채용규모는 550명이다. CJ는 대졸공채와 고졸 등 올해 4000여명의 신입사원을 뽑을 계획이다. 지원서는 CJ그룹 채용홈페이지(recruit.cj.net)를 통해 할수 있다. 지원자들은 모두 4개 전형, 180여 개 직무 중 자격에 맞는 전형을 선택해 접수해야 하며 중복 지원은 불가능하다. 채용절차는 서류전형, CJ인적성검사(10월22일,서울 부산), 면접 등을 거쳐 12월 중순 최종 합격자를 발표한다.


천진영 기자 천진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