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세계시민상' 수상에 신동욱 "쇼미더 북핵·어워드 꼴"

기사입력 : 2017-09-20 11:2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오전(한국시간) 애틀란틱 카운슬(Atlantic Council)이 주관하는 2017 세계시민상을 수상한 소식이 전해지고 있는 가운데 공화당 신동욱 총재가 트위터 글로 이를 비꼬았다. 사진=신동욱 트위터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오전(한국시간) 애틀란틱 카운슬(Atlantic Council)이 주관하는 2017 세계시민상을 수상한 소식이 전해지고 있는 가운데 공화당 신동욱 총재가 트위터 글로 이를 비꼬았다.

한국인으로서 첫 세계시민상 수상자가 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뉴욕 인트레피드 해양항공우주박물관에서 대서양협의회 세계시민상을 수상한 뒤 소감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수상 소감에서 "이번 세계시민상은 문재인 개인이 받는 것이 아닌 촛불혁명으로 민주주의를 지켜낸 한국의 촛불시민들을 대신해 받는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수상 소감을 통해 "나는 촛불혁명으로 태어난 대통령이다"라며 "2차 세계대전 후 많은 신생국가들처럼 대한민국의 현대사도 시련의 연속이었다. 그러나 우리 국민들은 식민지에서 분단과 전쟁, 가난과 독재로 이어지는 고단한 역사를 이겨냈습니다. 마침내 대한민국은 민주주의와 경제성장에 모두 성공한 나라가 됐다"고 말했다.

이에 신동욱 총재는 "문재인 대통령 ‘세계시민상’ 수상, 북한 핵무기 위협을 즐기는 꼴이고 쇼미더 북핵 꼴이고 쇼미더어워드 꼴이다"라며 "양심에 털 난 꼴이고 세계인의 웃음거리 꼴이다. 이 세상에서 가장 부끄러운 수상 꼴이고 이 세상에서 가장 염치없는 수상 꼴이다. 사필귀정"이라고 비꼬았다.


최수영 기자 nvi203@g-enews.com 최수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