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동기시대의 무덤, 부여 산직리지석묘(상)

[김경상의 한반도 삼한시대를 가다(170)]

기사입력 : 2017-10-11 09:3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부여 산직리 지석묘.

충청남도 부여군 초촌면 산직리의 ‘바우재’ 또는 ‘쇠울’이라 불리우는 구릉에 동서로 2기의 고인돌이 나란히 있다. 동쪽 고인돌의 덮개돌은 길이 5.8m, 너비 3.7m의 크기이며, 하부구조는 모두 파헤쳐져 알 수 없으나 바둑판식으로 추정된다.

현재 동쪽과 북쪽 받침돌이 노출되어 있으며, 일부는 파괴되어 다른 곳으로 운반된 듯하다.

서쪽 고인돌의 덮개돌은 길이 약 5.8m, 너비 약 4.2m이며 받침돌은 보이지 않는다. 덮개돌이 수평을 유지하고 있고 하부에 매장구조가 없는 것으로 보아 제사를 드리는 제단(祭壇)의 기능을 가졌던 고인돌로 추정된다.

이곳에 있는 두 개의 지석묘는 우리나라 선사시대(先史時代)에 속하는 청동기시대(靑銅器時代)에 살았던 사람의 무덤 형식 가운데 하나이다.

이 지석묘는 후대에 와서 덮개돌인 개석(蓋石) 일부가 파손된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지석묘의 하부 구조에는 여러가지 형식이 알려져 있다. 즉 땅을 시체(屍體)가 안치될 수 있도록 적당히 판 토광(土壙), 돌로 짜서 만든 석관(石棺) 등 다양하며 출토되는 유물에는 돌칼(石劍), 돌촉(石鏃), 대롱처럼 생긴 구슬(管玉) 등이 있다. 경우에 따라서는 전혀 유물이 출토되지 않는 경우도 있다.


김경상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김경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포토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