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당시 관계 악화… 미국 유네스코 탈퇴 처음 아니다

1984년 1차 탈퇴 후 2002년 재가입

기사입력 : 2017-10-13 10:4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미국에 이어 이스라엘도 유네스코 탈퇴를 통보하면서 양국 간 관계와 과거 미국의 유네스코 탈퇴·재가입 사실이 주목받고 있다 / 사진=로이터/뉴스1

[글로벌이코노믹 이동화 기자]
미국과 이스라엘이 유엔 교육과학문화 기구 ‘유네스코’가 반(反)이스라엘 성향을 보인다는 이유로 탈퇴를 선언했다.

미국은 2018년 12월 21일 이후 ‘옵서버 사절단’을 유네스코에 파견할 예정이며 유네스코 규정에 따라 12월 31일부터 미국의 유네스코 탈퇴 효력이 발휘된다.

1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주요 외신은 미 국무부가 성명을 통해 이리나 보코바 유네스코 사무총장에게 탈퇴 의사를 공식 통보했다고 밝혔다. 그는 “국제사회 다자주의와 유엔에 손실”이라며 “매우 유감스럽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외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미 지난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의 뉴욕 회담에서 미국의 유네스코 탈퇴 의사를 표명했다고 보도하며 미국의 유네스코 탈퇴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역대 미 정권이 유엔·동맹국과의 다자 간 협력을 중시한 것과는 대조적으로 트럼프 행정부가 국제공조를 무시하는 처사를 보이고 있지만 전례가 있다는 점에 주목한 것이다.

미국은 레이건 정부 시절인 1984년에도 부적절한 재정 관리와 반미 정책을 이유로 유네스코에서 탈퇴했다. 2002년 조지 W. 부시 정부 당시 재가입했다.

하지만 2011년 팔레스타인의 유엔 정식 가입이 승인되자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분담금 출연 중단을 선언하며 다시 관계가 악화됐다. 당시 미국은 연간 8000만 달러(약 907억원)에 달하는 분담금을 삭감했고 현재 미국이 유네스코에 체불한 분담금은 5억 달러(약 5700억원)에 달한다.

미 국무부는 “유네스코의 체납금 증가와 조직의 근본적 개혁 필요성, 지속적인 반이스라엘 편향 등을 반영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탈퇴 이유를 밝히며 “가벼운 결정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친(親)이스라엘 성향 입장을 보이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반이스라엘 성향을 보인 유네스코에서 탈퇴하는 것은 충분히 가능한 얘기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 당시 당선 결정 후 가장 먼저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에게 전화를 했다.

장녀 이방카 트럼프의 남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수석고문은 유대계 미국인이며, 경제수도 텔 아비브에 위치한 미 대사관을 이스라엘이 ‘수도’로 선언한 예루살렘에 옮긴다는 정책을 발표하기도 했다.

한편 미국에 이어 유네스코 탈퇴 입장을 밝힌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트럼프 행정부의 결정이 “용기 있고 도덕적인 결정”이라고 평가하며 유엔이 이스라엘에 편파적이라는 비난을 쏟아냈다.


이동화 기자 dhlee@g-enews.com 이동화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