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국정감사] 수협 회원조합 가운데 60세↑조합원 비율 63%

기사입력 : 2017-10-13 11:2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수협조합원 100명 가운데 63명은 60세 이상의 고령인 것으로 13일 나타났다. 사진=위성곤 의원실

수협조합원 100명 가운데 63명은 60세 이상의 고령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이 수산업협동조합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회원조합 연령별 조합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체 조합원 15만8760명 가운데 60세 이상인 조합원은 10만358명으로 63.2%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는 어촌은 물론 어업인구의 고령화가 심각하다는 점을 보여준다는 대목이어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제주가 71.2%로 60세 이상 조합원 비율이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경북 67.8%, 부산 66.5%, 전남 63.9% 경남 62.4%, 강원 61.8%, 충남 61.7% 등의 순이었다.

가장 낮게 나타난 서울은 43.6%였다. 전국 어느 지역이건 수협 조합원 100명 가운데 43명은 60세 이상의 고령 어민인 셈이다.

한편 전국의 수협 회원조합 91개 가운데 60세 이상 조합원 비율이 절반을 넘는 곳도 78곳(85.7%)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제주지역의 경우 60세 보다 고령인 70세 이상 조합원의 비율 역시 전국 최고인 46.5%로 나타나 어업인구 고령화를 여실히 보여준다는 분석이다.


최수영 기자 nvi203@g-enews.com 최수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