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2024년 올림픽 맞춰 '신환경계획' 발표…디젤차 단계적 사용 금지

프랑스 정부의 2040년 계획보다 10년 앞서 목표 달성할 방침

기사입력 : 2017-10-13 17:0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프랑스 수도 파리가 2024년 올림픽 개최까지 디젤차량에 대해 단계적 사용 금지 목표를 발표했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프랑스 파리 당국은 12일(현지 시간) 올림픽을 개최하는 2024년까지 디젤 차량의 사용을 단계적으로 금지하는 목표를 발표했다. 기존의 가솔린 엔진 자동차도 2030년을 기한으로 금지시키는 등 도시의 새로운 환경 계획에 포함시킬 예정이다.

프랑스 정부는 앞서 2040년까지 디젤 및 가솔린 차량의 판매를 금지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파리는 더욱 야심찬 목표를 내건 셈이다.

파리는 종종 짙게 덮인 스모그로 인해 통행과 시민의 건강에 장애를 발생시킨다. 안 이달고(Anne Hidalgo) 시장은 자전거 이용자와 보행자, 대중교통 용 공간을 넓히는 등 대책을 강구해 왔다.

동시에 시내의 혼잡한 도로에 대해 차량 진입 규제도 실시하고 있지만 큰 효과를 보진 못했다. 대기 질을 감시하는 조사 그룹은 지난 9일 제한적인 효과밖에 볼 수 없다는 조사 결과를 공개한 바 있다.

환경 보호를 정책 최우선 과제로 삼은 에마뉘엘 마크롱 정권은 지난 7월 2040년 이후는 전기자동차(EV)와 하이브리드자동차(HV)의 판매만을 허용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파리시는 "(정부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도시. 특히 대도시에서는 목표 연도 이전에 가솔린 및 디젤차를 배제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2030년까지 가솔린 및 디젤차의 운행을 단계적으로 금지하면, 정부의 목표 달성을 조기에 기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자동차 자체를 금지할 생각은 없다고 덧붙였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유럽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