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소사이어티 게임2’ 학진, 배구선수→배우로 전향한 이유?… “떡볶이 먹다 배우 됐다”

기사입력 : 2017-10-14 01:5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신인배우 학진이 tvN 예능프로그램 ‘소사이어티 게임 2’에 출연 중이다. 사진=학진 인스타그램.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tvN 예능프로그램 ‘소사이어티 게임 2’에 출연 중인 학진이 배구선수에서 배우로 꿈을 바꾼 스토리를 공개해 관심을 모은다.

배우 학진은 과거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배구단에서 공격수로 활약했던 과거를 공개했다. 학진은 초등학생 시절부터 대학교 1학년까지 배구선수로 뛰었으나 무릎과 어깨 부상으로 선수 생활을 접었다.

학진은 “대학생 때 길에서 떡볶이를 먹다 소속사 명함을 받았다”며 “어릴 적부터 키가 크고 잘 생겼다는 말을 많이 들어서 모델을 꼭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한편 학진은 13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소사이어티 게임2’에 출연했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