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201명 ‘엘리트 숙청’… 중동 리스크 확대로 국제유가 급등

빈살만 왕세자 권력 강화… 이란 갈등 격화에 내전 가능성도

기사입력 : 2017-11-10 11: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피의 숙청' '엘리트 숙청'으로 201명이 구금·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중동 리스크 확대로 국제유가가 상승 중이다 / 자료=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이동화 기자]
사우디아라비아 실세 모하마드 빈살만 알사우드 왕세자의 권력 강화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9일(현지시간) AFP통신은 ‘부패 청산’을 내세운 사우디아라비아 반부패위원회가 1000억 달러(약 112조원) 규모의 횡령·비리 혐의로 왕족과 전·현직 장관 등 201명을 구금·조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5일 11명의 왕자와 4명의 현직 장관, 전직 고위 관료 등 40여명을 체포하며 ‘피의 숙청’ 논란에 휩싸인 빈살만 왕세자가 숙청 대상을 늘리며 국제사회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날 셰이크 사우드 알 모제브 사우디 검찰총장은 “3년간의 수사를 토대로 수십 년간 최소 112조원이 조직적 비리에 의해 악용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당초 208명이 부패 혐의로 조사를 받았지만 7명은 무혐의로 풀려났다”고 말했다.

AFP는 빈살만 왕세자의 행보와 관련 “권력 강화를 위해 사상 최대 규모의 ‘엘리트 숙청’을 벌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중동의 지정학적 리스크가 확대되면서 국제유가는 3거래일 만에 상승했다.

사우디 숙청 사태와 사우디-이란 간 갈등이 심각해지면서 원유 공급 감소 가능성이 제기되자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12월물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0.36달러(0.6%) 상승한 배럴당 57.17달러에 장을 마쳤다.

특히 이란이 레바논의 시아파 세력을 지원하고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간 후 이날 사우디 정부가 레바논 내 사우디 국민에게 즉각 철수를 명령하면서 일각에서는 내전 위기론까지 불거지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달 말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합의 연장 기대감과 세계 원유재고 감소도 유가 상승 재료가 됐다고 분석했다.


이동화 기자 dhlee@g-enews.com 이동화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중동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