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제보자' 실존인물 "황우석, 장애인 아이에게 임상실험… 거짓이라 염려"

기사입력 : 2017-11-13 00:5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영화 ‘제보자’의 실존 인물인 류영준 강원대 병리학과 교수가 ‘황우석 사태’ 당시의 비화를 공개했다.

[글로벌이코노믹 한지명 기자]
영화 ‘제보자’의 실존 인물인 류영준 강원대 병리학과 교수가 ‘황우석 사태’ 당시의 비화를 공개한 사실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류영준 교수는 과거 ‘영화 제보자의 실제 주인공과 친구들’ 토크쇼에서 “(존재하지 않았던) 줄기세포 11개 발표 이후 황우석 교수가 사지마비상태인 장애인 아이에게 임상실험을 하려고 했다”며 “그 아이는 나와 알고 지내던 사이였는데 황우석 교수의 줄기세포연구성과가 거짓이라는 걸 알았기에 아이가 염려됐다”며 공익제보를 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어 그는 “이후 황우석 박사가 연구원의 난자를 반강제적으로 제공 받는 모습을 보고 연구소를 떠나게 됐다”고 말하며 “2년 정도 실직상태에 있었고, 아내와 아이와 함께 단칸방에 살 때였는데 아르바이트를 할 수도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황우석, 영화 ‘제보자’보다 더 심했네”, “황우석, 국민이 더 문제”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 2006년 줄기세포 논문 조작 사건으로 파장을 일으킨 황우석 박사의 이야기를 재구성한 ‘제보자’는 지난 2014년 개봉했다.


한지명 기자 yolo@g-enews.com 한지명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