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페미니스트 한서희? 구설의 연속… 열애·대마초·하리수 논란 "데뷔 힘들 듯"

기사입력 : 2017-11-14 00:5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서희와 하리수 논란이 쉽게 가라 앉지 않고 있다.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에서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서창완 기자]


한서희와 하리수 논쟁이 하리수의 사과로 끝났지만, 논란이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여론은 하리수가 왜 사과했냐는 쪽으로 기울어진 모양새다.

한서희와 하리수의 설전은 지난 13일 한서희가 SNS에 올린 글에 하리수가 반박하며 시작됐다. 한서희는 "전 트렌스젠더는 여성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생물학적으로도 고추가 있는데 어떻게 여자인지"라는 글을 남겼다.

하리수는 한서희의 글에 대해 불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자 하리수의 글을 둘러싸고 논쟁이 벌어졌다. 하리수는 “트렌스젠더가 자궁을 갖고 있냐”는 내용을 보고 “병 때문에 자궁 적출한 사람은 여성이 아니냐”는 말을 했다가 문제가 된 뒤 SNS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 뒤로도 악플에 시달린 하리수는 SNS를 잠정적으로 폐쇄했다.

누리꾼들은 페미니즘의 근본 취지가 약자인 여성이 남성으로부터 받는 억압을 극복하자는 것인데, 사회적 약자인 트렌스젠더의 인권은 생물학적으로 남자였다는 이유로 무시해도 되느냐는 지적했다. 사람들은 페미니즘이 인종차별 정책, 계급제도 등 사회적 불평등을 악화시키는 다양한 사회 정책의 철폐와 제도의 개선을 주장해 온 점에 주목했다. 페미니즘의 뿌리에 평등이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한서희가 여러 구설수에 시달렸던 점도 문제가 됐다. 한서희는 빅뱅 탑과의 열애설과 대마초 흡입 사실이 알려진 적이 있다. 당시 한서희는 대마초로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 이름 없던 한서희를 알린 사건이었다. 지난 9월부터 페미니스트임을 선언하며 활동하는 것도 관심을 끌기 위한 방법 아니냐는 지적인 셈이다.

한서희가 코르셋‧화장 등 꾸밈 노동에서 벗어날 것을 주장하면서 머리를 길게 기르고 화장을 하며 아이돌을 준비하고 있는 것도 모순이라는 반응도 나왔다.

한편, 한서희는 늦어도 내년 초 4인조 그룹으로 데뷔할 것을 밝힌 적 있어 무사히 데뷔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서창완 기자 seotive@g-enews.com 서창완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