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분리형 VR 특허 출원… 게임 최적화 VR 출시 전망

기사입력 : 2017-11-15 07:0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LG전자가 최근 세계지식재산기구(WIPO)에 분리형 VR(가상현실) 기기 특허를 출원했다.

[글로벌이코노믹 신진섭 기자]
LG전자가 최근 세계지식재산기구(WIPO)에 분리형 VR(가상현실) 기기 특허를 출원했다.

WIPO가 공개한 해당 VR 기기 도면을 살펴보면 헤드셋은 전면이 열리는 분리형 형태며 각기 다른 두 개의 독립적인 화면을 동시에 제공할 수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스프링 버튼을 부착해 탈착이 용이하도록 설계한 것도 눈여겨 볼만하다.

LG전자는 게임개발 및 유통사인 밸브와 손을 잡고 내년 상반기 VR 헤드셋을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지난 9월 자사 VR기기인 HMD의 프로토타입을 공개한 바 있다. 해당 기기는 무게를 최소화 설계가 특징이다. 착용시 무게를 분산하도록 설계돼 다른 VR 기기를 착용했을 때와 비교해 장기간 착용에 중점을 둔 디자인을 갖췄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VR 콘텐츠 블루오션으로 평가되는 게임 시장에 초점을 맞춘 VR 기기를 출시하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한편, VR 시장은 오는 2020년까지 약 700억 달러(한화 약 79조 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 HTC,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 전자‧IT 기업들도 각자의 VR 기기 성능 향상에 매진하고 있는 상황이다.


신진섭 기자 jshin@g-enews.com 신진섭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