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상장사 3분기 실적개선세 지속…누적연결영업이익 120조원 우뚝, 전년 대비 27.7% 증가

기사입력 : 2017-11-15 12:01 (최종수정 2017-11-15 16:2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자료=한국거래소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3분기 상장기업의 실적이 크게 개선됐다.

한국거래소는 올해 3분기 누적(1~9월) 결산결과, 개별·연결기준 모두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0% 이상 증가했고, 이익은 30~40% 이상의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냈다.

대상은 유가증권시장 12월 결산 상장법인 525사(연결재무제표를 제출한 613사 중 88사 제외)다.

개별기준으론 매출액 819조원(+11.4%), 영업이익 76조원(+48.6%), 당기순이익 64조원(+46.4%)을 기록했다.

연결기준으로 매출액 1350조원(+10.6%), 영업이익 120조원(+27.7%), 당기순이익 93조원(+34.2%)을 달성했다.

금융업의 영업이익 및 순이익 또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5.1%, 21.7% 급증했다.

먼저 연결기준으로 보면 2017년 3분기 누적 연결 매출액은 1350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59% 증가했고, 영업이익 및 당기순이익은 120조원 및 93조원으로 각각 27.66%, 34.15% 큰 폭으로 늘었다.

매출액 영업이익률 및 순이익률은 8.93% 및 6.86%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19%p, 1.20%p 뛰었다.

삼성전자(매출액 비중 12.86%)를 제외해도 실적은 나쁘지 않았다. 매출액은 1176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72% 증가했고, 영업이익 및 당기순이익은 82조원 및 63조원으로 각각 10.25%, 17.37% 큰 폭으로 늘었다.

매출액 영업이익률 및 순이익률은 각 6.97%, 5.32%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0.03%p, 0.35%p 증가했다.

재무건전성도 강화됐다. 9월 말 연결 부채비율은 110.28%로 2016년 말 대비 4.27%p 감소했다.

전분기 대비해서도 실적은 좋았다. 3분기(7~9월) 실적은 지난 2분기(4~6월) 대비 양호한 것으로 조사됐다.

3분기 매출액은 464조원으로 전분기 대비 3.53% 증가했으며, 영업이익 및 순이익은 43조원 및 32조원으로 각각 10.11%, 11.01% 늘었다.

그 영향으로 매출액 영업이익률 및 순이익률은 9.26% 및 6.93%로 전분기 대비 각각 0.55%p, 0.47%p 늘었다.

금융업도 실적호조세를 이어갔다. 3분기 누적(1~9월) 실적을 보면 금융업의 영업이익 및 순이익은 23조6884억원, 9조1285억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35.1% 및 21.7% 늘었다.

대상은 48사 중 분할합병 1사(미래에셋대우) 및 개별재무제표 4사(한양, 유화증권, 롯데손보, 아이엔지생명) 등 5사 제외한 43사다.

증권업의 영업이익 및 순이익 증가율이 두드러진 가운데 보험업의 당기순이익이 감소한 것을 제외하고는 금융업 전반적으로 영업이익 및 순이익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한편 흑자, 적자기업의 경우 3분기 누적(1~9월) 연결기준으로 431사(82.10%)의 당기순이익이 흑자를, 94사(17.90%)는 적자를 기록했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최성해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