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수능 연기] 포항지진 여파로 사상 첫 수능 연기… 11월 23일 시행

기사입력 : 2017-11-15 20:3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5일 발생한 포항지진으로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일주일 후인 23일로 연기됐다.

[글로벌이코노믹 이동화 기자]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두고 경북 포항에서 대형 지진이 발생해 사상 처음으로 수능이 연기됐다.

교육부는 15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지진으로 많은 포항 시민·학생이 귀가를 못하고 있는데다 안전상의 문제를 감안해 일주일 뒤인 23일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상곤 교육부장관은 부총리 주재 긴급회의 결과 수능일 변경을 결정했다며 “학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공정성과 형평성 측면에서 판단해 시험을 연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동화 기자 dhlee@g-enews.com 이동화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