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수능 연기] 포항 14개 수능시험장 대체되나… 대입 전형 일정도 차질

기사입력 : 2017-11-15 20:5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교육부가 포항지진 이후 안전성을 고려해 16일로 예정된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주일 연기한 23일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 자료=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이동화 기자]
교육부가 포항 지진 관련 긴급 대책회의에서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주일 연기해 23일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15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김상곤 교육부장관은 “지진으로 많은 포항 시민과 학생들이 귀가를 못하고 있다”며 “총 14개(포항 지역) 시험장을 전수조사한 결과 포항 일부 수능 시험장에서 균열이 발견돼 시험장 대체를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교육부는 16일 오전 8시 40분부터 예정대로 수능이 진행된다며 “지진이 발생해도 자리를 뜨면 안된다”는 지침을 발표했다.

하지만 △경주 지진 이후 여진이 발생했다는 점 △14개 시험장 가운데 일부 시험장 벽에 금이 가는 등 안전상의 문제가 있는 것으로 판단, 일정을 연기한 것으로 보인다.

김 장관은 “지난해 경주 지진 발생 후 다음 날 46회의 여진이 발생했다”며 “기존의 차관을 반장으로 운영되던 수능시험 비상대책 본부를 부총리로 격상해 운영하면서 수능 연기에 따른 종합적 대책을 조속히 수립·시행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대학 측과 협의를 거쳐 대입전형 일정을 조정, 대입 전형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동화 기자 dhlee@g-enews.com 이동화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