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파리바게뜨 "제빵사 70%, 직접고용 반대"… 노조 측 "협박 받았다"

기사입력 : 2017-12-02 00: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오재우 기자]


파리바게뜨가 고용노동부의 제조기사 직접고용 시정지시의 대안으로 가맹본부,가맹점주협의회,협력업체 등 3자가 합자한 상생기업 ‘해피파트너스’를 출범한다.

파리바게뜨에 따르면 제조기사들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고용노동부가 직접고용을 지시한 제조기사 5309명 중 약 70%인 3700여 명이 가맹본부 직접고용에 반대했다.

하지만 파리바게뜨 제빵기사 노조는 상생회사를 통한 고용에 강하게 반발했다.

노조는 “‘해피파트너스’로의 전직에 동의하는 확인서를 받는 솨정에서 제빵사 등 노동자들을 속였다”고 주장했다.

또한 “본사와 협력사는 ‘직접 고용해도 어차피 불법’, ‘직접고용 되면 계약직’, ‘동의서 써도 직접고용 판결나면 무용지물’등 허위사실을 유포하면서 ‘해피파트너스’로 못 가겠다면 공장이나 다른 곳으로 배치한다는 등 협박도 일삼았다”고 말했다.

노도는 직접고용을 주장하며본사측에 1차로 ‘직접고용포기각서 철회서’를 제출했다.

center




오재우 기자 wodn575@naver.com 오재우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