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모빌리티 중심 조직개편… 신성장동력 발굴 주력

기사입력 : 2017-12-07 16:41 (최종수정 2017-12-07 17:2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SK네트웍스가 모빌리티(Mobility) 부문을 중심으로 조직을 개편했다.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SK네트웍스가 모빌리티(Mobility) 부문을 중심으로 조직을 개편하고 신성장동력 발굴에 주력한다.

SK네트웍스는 신성장동력을 중심으로 내부 역량을 결집시키고자 정기조직 개편을 단행했다고 7일 밝혔다.

SK네트웍스는 ‘카라이프 부문’과 ‘모빌리티 리테일 부문’을 통합해 ‘모빌리티 부문’으로 변경했다. 카라이프는 기존 렌터카 사업이며 모빌리티 리테일은 기존 스피트메이트와 SK주유소를 담당하는 에너지마케팅 사업으로 구성됐다.

SK네트웍스는 자동차 관련 사업을 통합해 수익성을 극대화할 방침이다. 산하에 ‘멤버십사업부’를 신설해 향후 신성장동력으로 모빌리티 관련 역량을 결집한다는 것이다.

또한 SK네트웍스는 유사한 업무조직을 통폐합해 효율성을 제고할 계획이다. 전략기획실을 포트폴리오 매니지먼트실로 바꾸고 추가 사업 발굴을 강화한다.

SK네트웍스는 “이번 조직개편으로 회사의 미래 성장을 위한 변화와 실행력을 한 단계 끌어올리고 성장을 지속하기 위한 기반 구축을 가속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