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美충돌 테스트 '최고 안전한 차' 싼타페·G80·K3 등 총 6대 선정

기사입력 : 2017-12-08 09:5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는 미국에서 가장 안전한 차로 현대와 기아자동차를 가장 많이 꼽았다. 사진 = 제네시스 G80

현대차그룹이 미국에서 안전성을 인정 받았다.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이하 IIHS, Insurance Institute for Highway Safety)가 7일(현지시간) 발표한 충돌 테스트 종합 결과에 따르면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Top Safety Pick+)' 등급에 현대차 그룹이 글로벌 업체 중 가장 많은 차종을 이름에 올렸다.

이번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에 이름을 올린 차량은 현대의 싼타페, 맥스쿠르즈, 제네시스 G80, EQ900, 기아의 K3, 등 총 6대다.

이외에도 스바루 임프레자, 아웃백, WRX, 레거시 등 총 4대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GLC 등 총 2대가 선정됐다.

현대차그룹에 이어 스바루가 네 차종, 벤츠는 두 차종 그리고 도요타, BMW, 포드는 각각 1개 차종이 최고 안전한 차로 선정됐다.

미국 자동차 충돌 테스트 중 가장 엄격한 IIHS는 1959년 설립된 비영리단체로, 매년 출시된 수 백대의 차량을 대상으로 충돌 테스트 결과를 발표한다.

최고 안전성을 나타낸 차량에는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을, 양호한 수준의 성적을 낸 차량에는 '톱 세이프티 픽' 등급을 매긴다.

올해는 이번 연도에 출시된 2018년형 모델에 대해 충돌 테스트를 실시, 전 항목에서 가장 높은 안전성을 보인 15개 차종을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로 선정했다.

특히 IIHS는 올해부터 기존 운전석에만 적용하던 스몰 오버랩(Small Overlap) 평가를 조수석까지 확대했으며, 이에 더해 전조등(Head Light) 성능 테스트까지 추가했다.

엄격해진 평가 기준으로 올해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을 받은 차종은 지난해와 비교해 대폭 감소했다. 지난해 총 38개 차종이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을 받았지만 올해는 15개 차종에 불과했다.

한편, IIHS가 충돌 테스트에서 양호한 결과를 나타낸 차량에 부여하는 '톱 세이프티 픽' 등급은 총 47개 차종이 선정됐다.

'톱 세이프티 픽' 등급에서도 현대차그룹은 총 10차종이 선정된 도요타에 이어 9개 모델을 이름에 올리는 등 두 번째로 많은 차종을 이름에 올렸다.


방기열 기자 redpatrick@g-enews.com 방기열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