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시세 상승세, 거래소 빗썸 비트코인·이더리움·모네로·제트캐시 등 8~15% 상승

기사입력 : 2018-02-08 15:4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지난 6일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서 680만원대까지 떨어졌던 비트코인 차트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사진=빗썸 홈페이지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서창완 기자]


가상화폐 시세가 이틀간 회복세를 보였다. 지난 6일 680만원대까지 떨어지며 급락했던 비트코인을 비롯한 대부분의 가상화폐가 모두 올랐다.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서는 8일 오후 3시 30분 현재 모든 가상화폐가 전일 대비 상승한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비트코인은 전일 대비 7.98% 상승한 876만6000원에 거래 중이다. 비트코인은 지난 6일 600만원대까지 떨어지며 투자자들을 혼란스럽게 했다. 비트코인이 600만원대로 떨어졌다는 건 비트코인 투자자들에게는 충격적인 소식이다. 현재 채굴 가격이 600만원대라 비트코인 시세가 이 아래로 떨어지면 더 이상 비트코인의 가치를 발휘할 수 없게 된다.

이더리움은 88만3000원으로 전일 대비 8.47% 상승했고, 리플은 3.95% 오른 814원에 거래 중이다. 모네로가 12.79% 상승하며 24만5000원, 15% 오른 제트캐시는 42만1500원의 시세를 나타냈다.

center
8일 오후 3시 30분 현재 비트코인을 비롯한 모든 가상화폐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사진=빗썸 홈페이지 캡처


이밖에 비트코인 캐시 108만9000원(-9.00%), 라이트코인 15만5800원(+3.11%), 이오스 8720원(+6.08%), 대시 59만9000원(+8.51%), 이더리움 클래식 2만960원(+7.32%), 퀀텀 2만5300원(+7.88%), 비트코인 골드 8만9600원(+5.28%)을 기록했다.

한편 가상화폐는 우리나라를 비롯한 세계적인 규제 추세로 접어들었다. 천정부지로 오르던 가상화폐 가격이 더는 오르지 못할 거라는 지적도 많다. 특히 채굴이 거의 이루어진 비트코인의 경우 급격한 가격 상승의 기회가 오기 힘들거라는 분석이다.

한국 시간으로 지난 7일에는 국제결제은행(BIS) 아구스틴 카르스텐스 총재가 독일 괴테대학 연설에서 "비트코인은 버블 거품과 폰지사기 그리고 환경재앙을 합쳐 놓은 것"이라고 혹평했다.

폰지 사기는 신규 투자자의 돈으로 기존 투자자에게 이자나 배당금을 지급하면서 마치 수익률이 높은 것처럼 위장해 투기를 조장하는 전형적인 금융사기로 지목되고 있다. 폰지 사기의 원조로 불리는 찰스 폰지는 결국 체포되어 비극적 종말을 맞았다.


서창완 기자 seotive@g-enews.com 서창완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