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8.50’ 숀 화이트- ‘98.25’ 클로이김, 남녀 최강의 하프파이프

기사입력 : 2018-02-13 14:5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숀 화이트가 남자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예선 2차 시기에서 98.50점을 기록하며 1위로 결선에 진출했다. 사진=KBS2 중계화면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서창완 기자]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경기가 남녀 최강의 실력을 가진 미국 선수들의 묘기로 많은 볼거리를 안겼다.

여자 스노보드 하프파이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클로이 김(17, 미국)은 압도적인 경기력을 선보였다. 13일 결선 1차에서 93.75점을 받은 클로이 김은 3차에서 98.25점을 기록하며 금메달 달성을 자축했다. 3차 시기 2회 연속 1080도 회전이 압권이었다.

남자 하프파이프 예선에 나선 숀 화이트(32, 미국) 역시 스스로 최강임을 입증했다. ‘스노보드의 황제’라 불리는 숀 화이트는 13일 예선 2차 시기에서 98.50점을 얻으며 개인 통산 세 번째 올림픽 금메달을 위한 힘찬 행보를 시작했다.

이날 숀 화이트는 1차 시기부터 93.25점을 얻으며 전체 1위에 나섰다. 2차 시기에서 일본의 히라노 아유무가 95.25점, 스코티 제임스가 96.75점을 얻어 1위를 뺏겼다.

숀 화이트는 1위를 뺏긴 것에 전혀 부담을 느끼지 않는 듯 1차 시기를 능가하는 화려한 연기로 98.50점을 얻어 1위를 탈환했다.

화이트가 금메달을 획득한다면, 지난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 2010 벤쿠버 동계올림픽에 이어 세 번째다.

클로이 김과 숀 화이트는 각자의 자리에서 유일하게 100점을 기록한 두 선수이기도 하다.


서창완 기자 seotive@g-enews.com 서창완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스포츠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