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4kg 대용량 건조기 출시… 전기료 부담 최소화

기사입력 : 2018-02-14 11: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삼성전자의 14kg 대용량 건조기 신제품.

[글로벌이코노믹 유호승 기자]
삼성전자가 국대 최대 건조용량 14kg에 ‘하이브리드 히트펌프’ 기술을 적용해 건조시간과 전기료 부담을 획기적으로 줄인 건조기 신제품을 14일 출시했다.

이 제품은 세탁기 보다 건조기 용량이 작아 사이즈가 큰 세탁물을 한번에 건조하기 어렵다는 소비자 불편 사항이 적극 반영됐다. 기존 9kg 모델의 115L 건조통 대비 대폭 확대된 207L 건조통이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많은 양의 세탁물은 물론 겨울철 두꺼운 이불까지 한번에 쉽게 건조할 수 있다.

또한 기존 인버터 저온제습 방식을 향상시킨 하이브리드 히트펌프 기술도 특징이다. 해당 기술은 히터로 최적 온도에 빠르게 도달시킨 뒤 인버터 히트펌프로 건조하는 방식으로 대용량 세탁물도 빠르고 완벽하게 건조할 수 있다.

스피드 모드 기준 59분 만에 건조과정을 마칠 수 있고, 추운 겨울철에 외부 온도의 영향으로 건조시간이 길어지는 우려를 해소할 수 있다. 에코모드를 사용할 경우 1회 건조시 164원의 전기료가 든다.

14kg 대용량 건조기는 물과 세제 없이 생활 속 각종 유해세균을 99.99% 살균하고 집먼지 진드기를 100% 제거하는 에어살균 기능이 적용돼 의류·이불 등을 위생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아울러 직접 청소가 가능한 구조의 열교환기가 적용돼 간단하게 물만으로도 청소가 가능하다. 워셔블 필터도 추가돼 장기간 성능 저하 없이 사용할 수 있다. 이 제품은 블랙 케이버와 이녹스, 화이트 등 세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출고가는 189만9000~199만9000원이다.

정호진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건조기 신제품은 대용량 세탁을 마친 후 건조까지 한번에 끝내기를 원하는 소비자들의 수요가 적극 반영된 제품”이라며 “향후 소비자들이 느끼는 불편사항을 선제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차별화된 기술을 선보여 시장 성장을 주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호승 기자 yhs@g-enews.com 유호승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