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알뜰교통카드 시범사업 세종· 울산· 전주서 본격 추진

기사입력 : 2018-04-16 17:1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광역알뜰교통카드 시범사업용 카드(예)
[글로벌이코노믹 김종환 기자]
정부는 교통비를 30% 아낄 수 있는 광역알뜰교통카드 시범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1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이같은 내용을 담은 업무계획 발표에 이어 시연행사와 체험단 발족식을 열고 오는 7월 말까지 광역알뜰교통카드를 구입·사용하며 생생한 경험을 공유하고 제도 개선 사항 등을 건의하게 된다.

세종·울산·전주에서 시범적으로 운영되는 광역알뜰교통카드 시범사업은 오는 30일부터 정기권 시범발행을 거쳐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도입을 전국으로 확산해 나갈 예정이다.

대중교통 이용자의 권역별 환승할인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10% 할인된 금액으로 월 44회 이용할 수 있는 광역알뜰교통카드 정기권을 판매한다.

수도권은 1회 이용가격으로 최대 5회까지 환승할 수 있으며 정기권 발행은 국가재정을 투입치 않고 정기권 금융이자나 미사용 금액을 활용해 민간 카드사가 자발적으로 추진한다.

또 정기권을 구입한 후 대중교통을 타기위해 걷거나 자전거를 많이 이용하면 마일리지에 따라 교통비를 최대 30%까지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된다.

개인의 위치기반 정보, 이동평균속도로 보행·자전거를 구분하여 측정하는 모바일 앱을 별도로 구축하여 마일리지를 산정할 예정이다.

아울러 교통유발부담금 개선, 건강기금 활용, 공공기관 참여 확대 등 추가 마일리지를 제공하는 방안을 발굴할 예정이다.

통합교통시스템을 통해 정기권 구입과 마일리지 적립 및 이용뿐만 아니라 기존 대중교통 이동 경로·환승시간, 보행·자전거까지 연계된 최적 맞춤형 이동계획을 새롭게 제공할 계획이다.

정보통신기술을 이용하여 개인의 대중교통 및 보행‧자전거 이용에 따른 개인 맞춤형 정보(경제·환경·사회·보건적 편익)를 제공하여 자발적 승용차 이용 감축을 유도할 계획이다.

체험단에 참여하게 된 30대 직장인 김모씨는 “교통비 지출이 은근히 부담이었는데, 정기권으로 할인 받고, 마일리지로 추가 할인을 받을 수 있다고 하니 기쁜 마음에 참여하게 되었다”며 “돈도 아끼고 몸도 건강해 질 뿐 만 아니라, 도시 전체 환경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어 뿌듯하다”고 말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체험단 발대식에서 "광역알뜰교통카드 제도는 국민의 교통비 부담을 낮출 뿐 아니라 대중교통·보행·자전거 이용을 장려하고 자연스럽게 승용차 이용을 억제해 우리나라 도시들이 지속가능한 교통체계로 발전되도록 유도하는 새로운 시도"라고 말했다.


김종환 기자 axkjh@hanmail.net

김종환 기자 silkni@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전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