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현주 기자 "조만간 열애설 날 커플 있다"…미용실에서 얻은 특종?

기사입력 : 2018-04-17 09:1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백현주 기자가 조만간 터질 열애설을 언급했다. 사진=KBS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백현주 기자가 곧 스타커플의 열애설이 터질 것이라고 예고했다.

17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화요 초대석' 코너에는 '특종 잡는 연예부 기자' 겸 방송인 백현주가 출연해 '특종비법'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백현주 기자는 "저희들 사이에서는 열애설은 뜨거운 뉴스거리"라며 커플의 열애설을 언급했다.

그는 "드라마가 시작되고 영화 촬영이 들어간 경우 남녀 주인공이 솔로인 경우 주목하게 된다"면서 "조만간 열애설이 날 커플이 있다고만 알고 있다"고 말했다.

백현주 기자는 "동네 미용실에 가면 아지트처럼 주부님들이 계신다"면서 "이런 저런 얘기를 하다보면 취재거리를 던져주시는 경우가 있다"고 특종 비법을 언급하기도.

아울러 백현주 기자는 "연예인분들에게 어려운 일이 있으면 기사화하지 않는다"며 "한 사람의 인생인데 특종을 위해 수단으로 사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 kh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